본문 바로가기

임신 후 공복혈당의 영향 임신기간 동안 많은 신체적 변화가 찾아온다. 아기의 성장을 위해 산모는 호르몬 수치도 변화한다. 그 호르몬의 변화와 아기의 성장은 임신으로 인해 발생하는 인슐린 필요량에 대해 영향을 준다. 산모는 그로 인해 인슐린의 양이 변화하게 된다.임신 시 공복혈당 감소 초기 임신 시에 태아는 영양분 공급을 모체에 의지한다. 태아에게 필요한 모체의 영양중 산모의 포도당 사용이 증가하며, 간에서는 포도당 생산이 증가하고 포도당에 대한 인슐린 반응의 증가 등이 임신하기 전보다 공복혈당이 낮아지고 혈당이 낮아져 몸에는 지방의 축적이 일어난다. 태아가 커지면서 태아의 포도당 이용이 차지하는 비율이 커지고 임신부의 포도당 대사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임신 8주부터는 공복혈당이 감소하고 12주에 최저에 이른다. 임신 말기로 ..
임신 우울증 원인과 산후우울증이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 임신과 출산은 생명을 잉태하고 태어나게 하는 기쁘고 아름다운 일이다. 하지만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일부 여성들은 우울증을 겪는다. 출산 후 10%의 산모가 산후 우울증을 겪는 다고 한다. 이 산후 우울증은 아이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주는데, 인지적, 정서적 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산후 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선 심리치료, 약물치료, 환경적 개선의 방법이 있다. 산후 우울증은 산후 관리에 있어 조기 진단 및 치료가 필요하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임신 32주 여성들의 약 13%가 임신으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있었고, 산후 8주에는 9%로 낮아졌다. 임신 중 반 이상이 알게 모르게 산후 우울증을 겪는다. 또한, 우울한 임산부는 흡연, 약물, 알코올 남용에 취약하다. 임산부의 스트레스는 저체중이..
당뇨병 환자가 먹을 수 있는 음식 당뇨병 환자의 식사요법은 당 조절이 필수이다. 당 조절을 위해서는 영양소의 균형 유지는 중요하다. 당뇨병의 식사조절과 식이요법은 다음과 같다.적절한 영양상태와 표준체중 유지정상혈당수치 유지와 당뇨합병증의예방환자 식성과 경제사정에 따른 적절한 식사방법당뇨병 환자 중 과반수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증이므로 총열량을 제한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의 식사요법 권장은 당질 65%, 단백질 15%, 지방질 20%로 되어있다. 당질 당질은 인슐린을 포함한 당뇨병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에 당질에 대해 중요시해왔다. 당질의 섭취량과 반비례로 동맥경화증 발병을 확인할 수 있다. 고 당질 식사는 인슐린 감소성을 증가시키고 당질의 섭취를 증가시키는 것이 좋다. 당질로는 정제된 설탕보다는 각종 곡물, 콩류, 채소 등 섬유소가 많이 포함..
당뇨병 환자는 술을 꼭 먹으면 안되나요? 당뇨병 환자에게 음주는 실생활의 건강 문제를 가져다 준다. 당뇨환자가 적당한 음주까지 먹으면 안되는 건가? 먹지말아야한다면 술이 당뇨에 미치는 나쁜 여향은 무엇인지 알아봐야한다. 에탄올은 섭취하면 소화기에 변화되지 않는 형태로 속하여 위 에서 20%가, 소장에서 80%가 흡수되어 섭취한지 5분만에 혈액에서 검출이 가능하게 된다. 그 후 10% 미만이 폐와 피부, 신장으로 배셜이되고 90%는 주로 간에서 산화작용을 한다. 에탄올은 습수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혈액에 축적이 된다. 산화작용의 과정에서 에탄올은 아세트아데하이드가 되고 그후 이산화탄소와 물로 되어 체외로 배설되거나 지방산으로 체내에 축적ㄴ된다. 과음을 하는 경우 체중감소, 영양실조를 불러일으킨다. 당뇨병은 말초신경증이 심한 환자에게 신경증 증세를..
당뇨병 당뇨인이 술마셔도 될까요? 저는 당뇨에 걸렸는데요. 술을 마셔도 될까요? 당뇨인 중에서도 술을 마셔도 되는 당뇨인이 있는가 하면 술을 마시면 안 되는 당뇨인이 있다. 그러면 술을 마셔도 되는 당뇨인은 과음을 해도 될까요? 라고 말한다면 "아니오" 이다. 당뇨인은 건강을 유지해야하기 때문에 정상인보다 더 많은 주위가 필요하다. 그러므로 당뇨인은 지나치지 않게 마시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자신의 건강상태를 최상으로 유지하려면 보통사람들과 건강이 다르다는 것을 인지하고 더 많은 주의를 하여야 한다. 당뇨인은 자신의 주량에 맞게 지나치지 ㅇ낳게 마시는 것이 잘 마시는 것임음 틀림없으나 한도가 각자의 주량이 다르므로 정확히 얼마 만큼 마시라고 말할 수 는 없다. 당뇨인도 자시 주량이 벗어나지 않게 먹는다면 건강에 큰 문제는 없다. 그러나 당..
당뇨병 방치시 생기는 당뇨병 합병증을 알아보자 당뇨병의 합병증은 급성합병증과 만성 합병증 두부류로 볼 수 있다. 급성 합병증 급성합병증은 당뇨병성 케톤 산혈증, 비케톤성 고삼투압성 혼수, 저혈당 및 감염증 등이 있다. 당뇨병성 케톤 산혈증세가 있으면 즉시 당분류 식품을 섭취하여야 한다. 당뇨병 환자는 고혈당이 장기간 지속되면 면역성이 떨어져 세균, 바이러스 및 곰팡이균에 의해 쉽게 감염된다. 폐렴, 폐결핵, 뇨도감염, 질염 등의 합병증이 유발된다. 만성합병증 만성 합병증은 당뇨병 조절하지 않았을 경우 서서히 진행하는 특징이 있다. 만약 혈당 조절을 적절하게 하였을 때는 합병증 없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눈에 합병증 당뇨병에 의한 만성 합병증 중 중요한 합병증 중 하나이다. 당뇨로 인한 망막증은 시력장애를 만들고 결국은 실명을 하게 된다. 그러므로..
당뇨병은 왜 생기는가? 당뇨병은 우리 몸의 인슐린이란 호르몬이 모자랄 때 생기는 병이다 . 인슐린은 췌장에서 만들어지는데 만약 우리 몸에 췌장이 없다면 당뇨병이 생기는 것이다 . 또한 , 쉽게 말해 당이 뇨에 나온다는 의미인데 , 여기서 말하는 당은 포도당을 말하는 것이다 . 당뇨는 포도당이 높아져 오줌으로 나온 것이다 . 즉 이것을 고혈당이라 볼 수 있다. 고혈당은 혈액 속 포도당 도가 높다는 것이다. 포도당을 적절히 우리 몸에 이용되지 못하여 포도당 도가 높을 경우 이것을 고혈당이라 하며 당뇨라 부른다 . 인슐린은 이 포도당을 우리 몸 곳곳에 이동하는 이송 수단이다 . 필요한 곳에 포도당을 이송해 주고 우리 몸의 세포들이 활발히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인슐린이다. 당뇨병이 생겼다는 것은 인슐린이 모자라게 되었다는 것이..
임신 후 치아 시린이 관리 예방 입냄세가 나는 이유 임신을 하면 신체에 변화가 일어난다. 치아도 그중 하나이다. 잇몸이 붓는다거나 부으면서 피가 난다거나 이가 시리다거나 심하면 입에서 입 냄새가 나기도 한다. 이런 경우 임신이란 이유만으로 원인을 알려고 하지 않고 내버려 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증상을 임신성 치은염이라고 한다. 임신 기간에 나타났다가 출산 후에 없어지는 것이지만 심한 경우엔 이가 지속해서 시리고 입에서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치은염은 임신한 임산부에게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심한 감기, 알레르기, 당뇨병 비타민 C의 결핍, 백혈병 등 기타 혈액질환에서 나타난다. 우선 시린 이를 어떻게 관리하고 예방하는지 알아보자. 칫솔질 임신 중 시린이와 입 냄새의 예방을 위해서는 칫솔질이 중요하다. 이를 닦을 때 옆으로 닦으면 잇몸에 홈이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