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TV 켜고 자면 우울증 걸린다??




 

 우리의 생활가전 중에 많은 사람이 애용하는 텔레비전이 있다. 사람들은 영상매체를 통하여 희로애락을 느끼는데 이런 TV가 우울증을 가져다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TV나 컴퓨터 모니터를 켜놓은 상태에서 잠을 자면 그 컴퓨터나 TV에서 나오는 불빛으로 인해 뇌에 영향을 주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이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햄스터를 낮 동안 16시간 정도 활동하게 하고 이후 밤에 8시간 동안 완전 어두운 곳과 TV 화면을 켜놓은 환경을 만들어 8주 동안 햄스터의 행동을 관찰하였다. 이후 밤중 TV에 노출되었던 햄스터들이 우울증에 걸렸을 때 하는 행동이 관찰되었다. 또한, 밤중 TV에 노출된 햄스터들의 뇌의 해마가 손상되었고 뇌 안에 해마의 세포가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람의 경우 뇌의 해마와 우울증이 관계있다고 본다. 뇌의 해마 돌기가 작은 사람은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린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밤에 빛을 쐬면 멜라토닌이 적어지는데 이 멜라토닌이 적어지면 우울증이 나타날 수 있다. 멜라토닌은 우울증 치료 효과가 있는 성분으로 수면 유도 호르몬이다. 이 멜라토닌은 알츠하이머병과 자폐 치료에도 효과적인 물질이다.

 

 멜라토닌은 수면 부족으로 인해 떨어져 버린 면역기능을 개선하고, 항산화, 항염증 효과 또한 향상한다.

 

 이런 멜라토닌 생성을 줄어들게 하는 TV와 컴퓨터 모니터는 수면 중에 켜놓으면 인지기능과 면역력이 감소한다. 그로 인해 감염병과 당뇨, 암 등 질병 발생률이 높아진다. 우울증은 체내에 염증 수치를 높이기 때문이다.

 

 우울증 감소를 위해 생활의 습관을 바꾸는 것이 첫 번째이다. 수면 시 꼭 TV와 모니터를 끄고 잠을 자도록 하고 낮 30분에서 45분 걸어주면 우울증을 벗어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연구 결과를 보면 신체 운동을 가장 많이 한 사람이 전혀 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68%나 우울증 걸릴 확률이 낮았다. 또한, 걷기와 같은 가벼운 유산소 운동을 하면 몸속의 염증이 줄어든다


 또한, 생선, 우유 및 우유 가공식품, 달걀, 육류 및 가금육류는 비타민B가 많이 들어가 있다. 비타민B는 우울증을 벗어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또한, 항우울효과를 증진 시킬 방법이라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