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임신 후 치아 시린이 관리 예방 입냄세가 나는 이유









 임신을 하면 신체에 변화가 일어난다. 치아도 그중 하나이다

잇몸이 붓는다거나 부으면서 피가 난다거나 이가 시리다거나 심하면 입에서 입 냄새가 나기도 한다. 이런 경우 임신이란 이유만으로 원인을  알려고 하지 않고 내버려 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증상을 임신성 치은염이라고 한다. 임신 기간에 나타났다가 출산 후에 없어지는 것이지만 심한 경우엔 이가 지속해서 시리고 입에서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치은염은 임신한 임산부에게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심한 감기, 알레르기, 당뇨병 비타민 C의 결핍, 백혈병 등 기타 혈액질환에서 나타난다. 우선 시린 이를 어떻게 관리하고 예방하는지 알아보자.


  1. 칫솔질

     임신 중 시린이와 입 냄새의 예방을 위해서는 칫솔질이 중요하다. 이를 닦을 때 옆으로 닦으면 잇몸에 홈이 생긴다. 이 홈은 치아의 시경이 드러나 잇몸을 손상시키고 차갑고 뜨거운 음식이나 음료를 먹었을때 시린 고통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이런 칫솔질 즉 양치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치석이 생기고 잇몸에 염증을 불러일으킨다. 따라서 부드러운 칫솔질로 원을 그리듯이 골고루 해주는 것을 권장한다

  2. 부드러운 칫솔 선택

     임신을 하면 잇몸이 약해져 칫솔의 선택이 중요하다. 임신 중 약해진 잇몸은 임신하기 전에 잇몸에 비해 약하기 때문에 부드러운 칫솔을 쓰는 것이 좋다. 뻣뻣한 느낌의 칫솔을 쓰는 경우 그 순간의 칫솔질로 치아와 잇몸에 개운한 느낌을 줄 수는 있지만 그로 인해 치아의 상태를 더 악화시킨다. 또한, 칫솔의 머리가 크면 구석구석 안쪽까지 닦기가 어려워 될 수 있는 대로 작은 머리가 작은 칫솔을 권장한다. 칫솔의 머리가 클 경우 임신으로 인해 약하진 잇몸에 상처를 낼 수 있기 때문에 머리가 작은 칫솔을 선택하는 것이 올바르다.

  3. 치약의 선택 

     치약의 선택은 얼마나 자극을 주지 않고 얼마나 잘 닦아내는지의 정도가 중요하다. 임신 중 치아가 심하게 시린 경우 "시린이 전용"이라고 쓰여 있는 치약을 쓰는 것이 좋다. 치약을 씹었을 때 알갱이가 굵고 거칠면 치약의 연마력이 센 거보다는 알갱이가 얇고 부드러운 치약을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가 튼튼한 사람은 어느 정도 치약의 알갱이가 크기가 큰 연마력이 있는 치약을 써도 좋겠지만 임신으로 인해 임몸이 약해져 시린 이로 힘들어 한다면 연마력이 약한 치약을 선택해야한다. 하지만 치석이 많고 치아가 시리다면 연마력이 센 치약을 사용하여 치석을 제거해야한다





    임신 후 시린이의 치료법



  • 치석과 치태의 치과치료 : 치아의 뿌리가 노출이 되었다면 스케일링 시술을 받은 후 부드러운 칫솔을 선택하여 올바른 칫솔질로 청결하게치아를 유지한다.

  • 레진 충전법 : 치아 표면의 손상된 부분을 레진으로 채워준다. 이 방법이 가장 확실한 치료효과 이다.

  • 치아의 상아질 표면에 대한 피복법 : 치아의 상아질이 노출된 치아뿌리 부분에 치아 접착제를 바른다.

  • 표면 석회화 촉진법 : 치아 상아질 표면에 불소를 발라 치아를 튼튼하게 유지한다.